‘인시그니아 반포’ 투시도 (사진=현대엔지니어링 제공)

[매일경제TV] 2년 이상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, 수요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습니다. 소비자들의 활동 반경이 넓어진 가운데 쇼핑이나 문화 등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.

 

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달 발표한 ‘4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’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주요 유통업체의 온·오프라인 매출은 13조6000억 원 규모로 전년 동월 대비 10.6%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. 오프라인 유통업체별로는 백화점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19.1% 증가해, 가장 많이 늘었고, 이어 편의점 10.9%, 대형마트 2% 등 순이었습니다.

 

쇼핑시설은 물론, 문화시설을 찾는 수요자들도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. 구글의 ‘코로나19 지역사회 이동성 보고서’에 따르면 올 6월 24일 기준, 식당·카페·쇼핑센터·놀이공원·박물관·도서관·영화관 등 소매점 및 여가시설의 이동추이는 기준값(2020년 1월 3일~2월 6일 사이 수집된 데이터의 중앙값) 대비 4%, 국립공원 및 해수욕장 등 공원 이동 추이도 13% 늘어 같은 기간 주거지의 이동 추이가 1% 감소한 것과 대조되는 결과를 보였습니다.

 

이에 분양시장에서도 문화 인프라가 잘 갖춰진 단지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.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, 올 2월 서울 영등포구에서 분양한 ‘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영등포’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57가구 모집에 1만1385건이 접수돼, 평균 199.74대 1의 세 자릿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. 타임스퀘어·여의도공원 등이 가까운 것이 청약 흥행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입니다.

 

대체 주거상품도 유사한 흐름입니다. 지난해 12월 강남구 삼성동에 공급된 도시형 생활주택 ‘삼성동 위레벤646’ 은 평균 28.9대 1로 청약을 마쳤고, 올 4월 송파구에서 분양한 ‘잠실 에떼르넬 비욘드’ 오피스텔 역시 평균 15.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. 강남3구의 경우, 백화점 등 대형 쇼핑시설이 다수 위치해 있고, 갤러리·극장 등이 집적돼 있는 문화 1번지로 통합니다.

 

가격 상승세도 눈에 뚜렸합니다. KB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올 1월~5월 서울 서초구 일대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1.68%로 서울 평균인 0.47% 대비 1.2%p 이상 높았습니다. 서초구는 예술의전당 등 각종 문화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. 또 울산문화회관·울산대공원 등이 위치한 울산 남구 역시 지역 평균 (0.52%) 을 웃도는 0.66%의 상승률을 보였습니다.

 

부동산 전문가는 “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수요자들의 활동 반경이 넓어지면서, 주거지 선택 기준으로 문화 인프라가 떠오르고 있다”며 “사람들이 많이 찾는 시설의 경우, 주변으로 교통이나 각종 기반시설이 체계적으로 구축돼, 입주 후 우수한 생활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점도 최근 선호도가 높아진 이유로 보인다”고 설명했습니다.

 

이 가운데 전국에서 문화 인프라가 잘 갖춰진 단지 분양이 활발합니다.

 

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일원에 조성하는 ‘인시그니아 반포’를 이달 분양합니다. 오피스텔 전용 59~144㎡ 총 148실 및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되며, 이 중 상당수가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㎡ 타입으로 공급됩니다.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 대형 쇼핑시설과 서래마을 카페거리·방배동 카페골목·반포한강공원 등이 인근에 있습니다. 예술의전당도 지근거리에 있어, 수준 높은 문화생활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.

 

한신공영은 울산 남구 신정동 일원에서 ‘울산대공원 한신더휴’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입니다. 아파트 전용 62~84㎡ 총 302가구 및 오피스텔 전용 84㎡ 27실,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됩니다. 현대백화점 울산점·롯데백화점 울산점·울산업스퀘어 등 대형 쇼핑시설이 가깝고, 364만 여㎡ 규모의 울산대공원도 인근에 있습니다.

 

삼부토건은 강원 춘천시 온의동 일원에서 ‘춘천 삼부르네상스 더테라스’를 분양 중입니다. 아파트 전용 84~140㎡ 총 99가구 규모입니다. 메가박스·CGV 등 극장이 가깝고, 춘천문화예술회관도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.

 

[ 손세준 기자 / mkssejun@mk.co.kr ]